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비X소유, 펩시·스타쉽 'K-POP 콜라보 프로젝트' 녹음실 스포일러 이미지 전격 공개!
비X소유, 펩시·스타쉽 'K-POP 콜라보 프로젝트' 녹음실 스포일러 이미지 전격 공개!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9.1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가수 비와 소유가 콜라보곡 '시작할까, 나'의 녹음실 스포일러 이미지를 공개했다.

가수 소유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비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글로벌 음료 브랜드 펩시와 'K-POP 콜라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지난 9일 오후 공식 SNS 채널에 THE LOVE OF AUTUMN '시작할까, 나'의 녹음실 스포일러 이미지를 게재했다.

공개된 이미지에서는 비와 소유가 진지한 면모를 드러내며 곡 녹음에 임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끈다. 비는 편안한 캐주얼 패션을 바탕으로 빛나는 비주얼을 자랑하며, 소유는 눈을 감은 채 환한 미소와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여준다.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앞으로 선보일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펩시와 스타쉽의 진행 아래 이뤄지는 '2019 펩시 K-POP 콜라보 프로젝트'에서는 그간 빅스의 라비와 홍빈, 여자친구의 은하, 몬스타엑스의 형원, 옹성우 등 K팝의 인기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하며 높은 화제성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를 이어 프로젝트에 합류한 비와 소유는 최근 공개한 신곡 '시작할까, 나'의 커밍순 영상을 통해 한층 더 특별한 협업을 예고하며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더욱이 비는 독보적인 퍼포먼스가 더해진 강렬한 색깔의 음악부터 부드러운 감성까지 모두 소화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 반열에 올랐고, 소유는 정기고와 '썸', 매드클라운과 '착해 빠졌어', 권정열과 '어깨', 백현과 '비가와' 등 다양한 아티스들과 협업해 음원 차트 1위를 휩쓸며 콜라보의 여신의 존재감을 뽐냈던 만큼 새롭게 시작되는 콜라보에 대한 궁금증이 날로 배가되고 있다.

두 사람의 색다른 만남에 신곡 '시작할까, 나'는 어떠한 색깔의 음악으로 탄생돼 음악 팬들을 매료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비는 지난 2002년 '나쁜 남자'를 발표하며 솔로 가수로 데뷔, '태양을 피하는 방법'. 'It's Raining', 'Rainism', '널 붙잡을 노래', 'LA SONG' 등 각종 히트곡을 발표하며 국내 최고의 스타 자리에 올랐다. 또한,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풀하우스', '이 죽일놈의 사랑', 영화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닌자 어쌔신' 등에 출연, 최근에는 MBC 드라마 '웰컴2라이프'에서 열연을 펼치며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10년 그룹 씨스타로 데뷔한 소유는  'Loving U', 'Touch My Body', 'SHAKE IT' 등을 발표하며 대표 걸그룹에 등극, 이후 2017년 첫 솔로 앨범 타이틀곡 '기우는 밤'을 시작으로 '까만밤' 등을 선보이며 솔로 아티스트로 확고한 자리매김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각종 드라마 OST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다채롭게 활동하며 만능 아티스트로 활약 중이다.

한편, 비와 소유가 선보이는 펩시와 스타쉽 '2019 펩시 K-POP 콜라보 프로젝트' THE LOVE OF AUTUMN '시작할까, 나'는 오는 1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