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진정한 친구 /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2.762회]
진정한 친구 /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2.762회]
  • 박철효 독도사랑회 사무총장
  • 승인 2019.08.30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의 삶은 참 굴곡이 많습니다. 여러가지의 굴곡속에 제일 어려운 것이 '참' 친구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인생이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내 친구! 정말 있나요?

좋은 친구가 되는 세 가지 조건이 있다.

첫째, 친구의 잘못을 일깨워 주는 사람 
둘째, 친구의 행복을 기뻐해 주는 사람 
셋째, 친구의 고난에 함께 하는 사람 

‘친구는 긴급 할 때 알아 볼 수 있다.’라는 말이 있듯이, 일상생활에서는 어떤 친구라도 흉허물 없이 지낼 수 있다. 하지만, 진정으로 마음을 나누는 친구는 찾아보기 어렵다. 
나는 당신에게 어떤 친구인가?

어느 한 마을에 동문수학한 친구가 있었다. 그들은 서로 격려하면서 열심히 공부하였다. 그리하여 마침내 한 친구가 먼저 과거에 급제하고 벼슬을 받아 떠났다. 

남은 친구는 불행하게도 계속 과거에 떨어졌다. 
그의 공부 뒤치다꺼리를 하느라 그의 가족들은 피죽에 나무뿌리를 캐어 먹으며 견뎠다. 

그러나 더는 버틸 수가 없게 되자 부인은 남편을 채근했다. “ 친구가 벼슬자리에 있으니 식량을 얻어와 봐요!” 그는 출세한 친구에게 구걸한다는 것이 멋쩍었지만, 누구보다 친한 사이였기에 이해해 주리라 믿고 그를 찾아갔다.

그런데 그 사이에 마음이 변했는지 자기가 왔다는 말에 친구는 만나 주지도 않고 아전 졸개들을 동원해 육모방망이 세례를 주기까지 했다. 그는 너무나도 분하고 억울해서 눈물이 나왔다. 그래서 이를 악물었다. 

“ 그래 이놈! 내 반드시 과거에 급제해서 우정을 배신한 너를 응징해 주마!” 한 맺힌 친구는 그 길로 집안은 돌아보지도 않고 깊은 절에 들어가 책이 닳도록 공부를 했다. 그러길 몇 년, 마침내 그는 과거에 장원급제하였다. 

이제는 되었노라고 눈을 부라리며 집에 와보니, 포동포동하게 살찐 자식들과 어여쁘게 단장을 한 아내가 그 원수 같은 친구와 함께 자신을 맞이하는 것이 아닌가? 그는 분기탱천하여 소리를 질렀다. “ 이, 이놈! 네가 나를 괄시하다 못해 이젠 내 마누라 까지! ...,” 

그러자 친구는 껄껄 웃으며 말했다. “ 의심하지 말게! 자네가 학업에 지쳐있는 것 같아 내 일부러 질끈 눈을 감았었네! 자네가 떠나 있는 동안 가족들은 내가 잘 보살폈다네!” 

“ 아아! 이게 무슨 말인가?” 
그제야 전후 사정을 알게 된 그는 눈물을 흘리며 친구의 손목을 부여잡았다. 

진정한 친구가 내 옆에 한 명만 있다면 정말 세상을 잘 살은 겁니다. 오늘도 진정한 친구가 되어주는 행복한 금요일이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