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노벨상(2)] 김진홍의 아침묵상
[노벨상(2)] 김진홍의 아침묵상
  • 김진홍 목사
  • 승인 2019.08.28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대인은 천오백만이다. 절반은 이스라엘 땅에 살고 절반은 세계 곳곳에 흩어져 살고 있다. 미국과 카나다에 오백만이 산다.

유대인으로 노벨상을 받은 사람이 174명이다. 우리로서는 몹시 부러운 일이다. 어째서 그럴까? 종교와 교육 탓이다.

그들은 민족 종교인 유대교를 교육과 일치시켜 세계 어느 곳에 살든지 회당을 세우고 그곳에서 2세 교육의 터전으로 삼아 경전 교육을 하고 민족 문화를 교육시키고 유대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길러 준다.

그들의 교육에는 몇 가지 특색이 있다. 그런 특색이 숱한 인재를 배출하는 토양이 된다.

첫째는 주입식 교육이 아니라 질문하고 답하는 토론식 교육이다. 유대인 어머니들은 자녀가 학교에 다녀오면 무엇을 배웠니 하고 묻지 않는다. 오늘은 선생님께 무엇을 질문했니 하고 묻는다. 질문이 많은 아이들이 영재고 질문하고 답하며 지적 능력이 발전한다.

둘째는 이론 교육 위주가 아니다. 실습과 실천 교육이 중심이다.

셋째는 선생님이 가르치는 방식이 아니라 학생들이 조를 짜서 서로가 질문하고 답하는 교육이다. 유대인 학교 교실은 와글와글 난장판이다. 조별로 둘러 앉아 토론하는 탓이다.

우리도 교육 풍토를 바꾸어야 한다. 학생들의 지적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탐구심을 길러주는 교육으로 바꾸어야 한다. 이런 작업은 서둘러서 될 일이 아니다. 10년 20년 긴 안목으로 바람직한 교육의 기초를 다져나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