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X박하선, 다시 사랑 불붙나..."역대급 엔딩!"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X박하선, 다시 사랑 불붙나..."역대급 엔딩!"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8.0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그만 만나자는 박하선 말에 이상엽 큰 충격에 빠졌다.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지난2.3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이하‘오세연’)이 반환점을 돌았다. 9회에서는 박하선(손지은)이 이상엽(윤정우)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짧지만 달콤한 행복을 느끼고 집에 도착한 윤정우는 아내 박민영(류아벨)에게 결심한 듯 할말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민영은 눈치라도 챈듯 윤정우 말에 회피하며 혼인 신고하러 가자고 했다.

윤정우는 손지은이 걱정되서 문자를 보냈지만 여전히 읽지 않자 통화버튼을 누르려다 문득 서로가 정한 규칙이 생각나 불안해하며 손지은의 프사만 바라보았다.

다음날 아침 식사 중 문자를 본 윤정우는 황급히 뛰어 나갔다. 그 문자엔 ‘정우씨, 우리 이제 그만 만나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손지은을 찾아가 윤정우는 손지은을 붙잡으려 했지만 손지은은 "다 지겨워졌다. 호기심으로 시작한 불륜이 재미도 없고, 들킬까 봐 조마 조마하는 것도 짜증 나고, 윤정우 씨 당신에게 질렸다"고 말하며 윤정우에게 상처를 줬다. 윤정우는 손지은의 행동에 가슴이 미어질 듯 아파했다.

그들의 마음을 대변하듯 세차게 내리는 빗속에서 윤정우에게 이별을 고한 손지은, 빗속에서 손지은의 뒷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윤정우의 모습은 TV앞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뜨리고 말았다.

이어 10회에서는 윤정우와 손지은이 각자의 배우자와 함께 사자대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에 몰두하다 쓰러진 윤정우는 응급실에 가게됬다. 병실에 누워있는 윤정우를 애틋한 눈빛으로 몰래 보는 손지은. 아내 박민영이 오자 손지은은 옆침대로 피했고 퇴원 하려고 일어난 윤정우는 커튼 뒤에 손지은의 겨자색 신발을 보고 윤정우는 손지은이 다녀갔단 사실을 눈치챘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인연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윤정우와 손지은이 자주 다니던 공원에서 두 부부가 마주쳤다. 이 만남으로 윤정우도 자신의 아내가 손지은과 친구라는 걸 알게 됐다. 네 사람이 함께 앉은 카페의 테이블에선 묘한 어색함과 슬픔을 감추려는 웃음만이 가득했다.

마침 카페 이벤트 때문에 이 순간을 사진으로 남기게 됐다. 네 사람이 서서 사진을 찍는 와중에 윤정우는 뒤로 손지은의 손을 붙잡았고 두사람의 사랑은 다시 불붙었다.

이상엽은 ‘오세연’을 통해 한층 성숙하고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호평을 모으고 있다. 금기된 사랑에 흔들리고 이 사랑으로 인해 느끼는 기쁨과 아픔 등 복잡한 감정을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표현하여 열혈 시청자들의 극 중 윤정우의 감정과 사랑에 더욱 깊이 몰입할 수 있었다.

한편 채널A‘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