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 꾸뿌, 스무살의 대학교 새내기의 당돌한 도전.."나이가 무기라는 것을 보여주겠다!"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 꾸뿌, 스무살의 대학교 새내기의 당돌한 도전.."나이가 무기라는 것을 보여주겠다!"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7.1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엠오엘티가 후원하는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 꾸뿌가 미스맥심 콘테스트 12강에 5위로 합류했다. 올해 대학교 새내기가 된 꾸뿌(본명 임지은)은 10대의 나이로 이미 인스타그램(@ggu.bbu) 팔로워 15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SNS스타다. 그녀는 스무살이 되기를 기다려 올해 미성년자를 졸업하자마자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12강에 진출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꾸뿌는 "성인이 되자마자 바로 처음으로 도전한 것이 미스맥심 콘테스트다. 본선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자랑스러운데 좋은 성적까지 거두고 있다니,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밝혔다.

이어 꾸뿌는 자신의 매력 포인트는 "20살이라는 나이에 맞는 상큼함과 (몸매로는)엉덩이다. 엉덩이는 그 누구한테도 안 질 자신이 있다"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실제로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뒤태 사진은 언제나 1만이 넘는 '좋아요'를 이끌어낸다.

또한 그녀는 "팔로워들도 잘 모르는 사실인데 올해 실용음악과에 진학했다. 노래를 엄청 잘한다"라고 말하며 밝히며 짧은 노래 한소절을 불러 인터뷰 현장을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는 후문. “사실상 준비된 아이돌이 아니냐”는 에디터의 질문에 “현재의 목표는 미스맥심일 뿐, 아이돌이 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사진제공=맥심)

총 5단계에 걸쳐 온라인 투표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되는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어느덧 본선 진출자 35명에서 12명만이 살아남아 12강 촬영을 앞두고 있으며, 12강 진출자는 득표 순으로 박지연(피팅모델), 한지나(BJ), 김나정(아나운서), 장혜선(크리에이터), 꾸뿌(학생), 이유진(학생), 슈이(모델), 이승아(트레이너), 윤수연(트레이너), 한미모(레이싱 모델), 고아라(일러스트레이터), 한나(모델)이다.

세계적인 남성 잡지 MAXIM에서 매년 개최하는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나이, 신장, 직업 등의 제한없이 누구나 모델 데뷔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대회다. 대회를 거치는 동안 참가자들의 화보가 맥심 한국판에 게재되며, 이 중 일부는 전속모델로 발탁되어 맥심에서 모델활동을 이어가는 한편, 방송 출연, 광고 모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콘테스트 최종 우승자는 맥심 표지 모델로 발탁된다.

남성 화장품 엠오엘티(MOLT)가 후원하는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맥심코리아 유튜브 채널에서 대회의 전 과정과 화보촬영 현장을 중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