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코미디TV ‘스마일 킹’, 전국서 몰려든 방청 열풍에 여성 관객이 80%.."여심 사로잡다!"
코미디TV ‘스마일 킹’, 전국서 몰려든 방청 열풍에 여성 관객이 80%.."여심 사로잡다!"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7.12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코미디TV 초특급 블록버스터 코미디쇼 ‘스마일 킹’의 방청 열풍이 뜨겁다.

(사진제공=코미디TV)
(사진제공=코미디TV)

14일 오후 9시 코미디 TV에서 방송되는 ‘스마일 킹’ 12회 녹화 현장에 많은 방청객이 몰려 녹화장을 ‘후끈’ 달궜다. 전체 방청객의 80% 이상이 여성으로, 구미와 순천 등 전국 각지에서 방청객들이 몰려들었다.

공개 코미디쇼의 진짜 주인공은 역시 방청객으로, 12회 녹화 현장은 코미디언들과 방청객들의 남다른 케미로 더 큰 웃음이 쏟아졌다.

이날 녹화장 객석을 가득 메운 ‘스마일 킹’ 방청객들은 ‘슬랩스틱 코미디의 대가’ 심형래(단군의 후예들)의 덤블링 투혼에 환호성을 쏟아냈다.

‘평발’의 김정환은 이수빈을 향해 일명 ‘오골계’(‘오’ 이 세상에서 ‘골’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계’속 부르고 싶은 이름 이수빈) 애정 공세로 여심을 흔들었다.

특히, 12회 ‘면접자들’은 노래만 부르면 자동 떼창이 이어지면서 노래 교실을 방불케 했다.

이날 ‘면접자들’은 회장님의 전속 헤어 디자이너를 뽑는 최종 면접날로 꾸며졌다. 최종 후보로 오른 김환석과 현정, 도대웅 등 3명의 ‘헤어 디자이너’들의 치열한 웃음 경쟁이 폭소 포인트다.

어깨 인대가 늘어나 웃픈 ‘헤어 디자이너’ 도대웅은 ‘인대 가면 언제 오나’를 부르며 관객들을 폭소케 했고, 현정 역시 ‘인대 다시~사랑 안 해’ 등 환상적인 언어유희로 녹화장을 노래방으로 만들었다.

‘노래 그만’을 외친 ‘면접관’ 송치호를 사로잡기 위한 신개념 아이돌 헤어 스타일링에서부터 ‘원상 복구 워터 쇼쇼쇼’까지, 과연 회장님 전속 헤어스타일리스트는 누가 될지 12회 방송에서 확인 가능하다.

‘스마일 킹’ 제작진은 “코미디언들의 열연에 ‘스마일 킹’이 입소문을 타면서 방청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가족과 연인, 친구 단위의 다양한 연령대 방청객들이 녹화장을 가득 채워주고 있다”고 밝혔다.

코미디TV ‘스마일 킹’은 쇼 코미디와 방송 코미디를 결합시킨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코미디 TV에서 방송된다.

한편, ‘스마일 킹’ 방청 신청과 관련된 자세한 안내는 공식 홈페이지(comedytv.ihq.co.kr/smileking)와 ‘코미디쇼스마일킹’ 카카오톡 친구추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녹화는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30분에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