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은지원 X 나은, 무식기관차와 받쓰 실력자의 극과 극 면모로 웃음 유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은지원 X 나은, 무식기관차와 받쓰 실력자의 극과 극 면모로 웃음 유발~!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6.0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오늘(8일, 토)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가수 은지원과 에이프릴 나은이 출연해 꽉 찬 재미를 선사한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이날 은지원은 “‘놀토’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른다”며 녹화 내내 엉뚱한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녹화가 시작되기 전 자리에 앉아서 멤버들을 기다리다 “마지막에 등장해야 한다”는 신동엽의 말에 다시 스튜디오 뒤로 들어가는가 하면, 시장 음식 영상을 보며 “음식 사진은 왜 보여주냐. 먹지는 않고 왜 구경만 하냐”고 묻는 등 예측불허의 입담을 뽐냈다. 이어 “가사를 다 들려주는데 왜 못 맞히냐”면서 자신감을 드러냈으나, 막상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노래를 들은 뒤에는 “이건 옹알이다”라고 탄식해 폭소를 안겼다.

반면 나은은 엄청난 실력을 발휘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가사가 빼곡하게 적힌 받아쓰기 판을 공개하며 “한 번에 맞혀도 괜찮냐”고 여유로운 미소를 짓던 나은은 노래는 물론, 상큼한 댄스마저 선보이는 맹활약으로 멤버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은지원 또한 점차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결정적인 순간에 강력한 한 방을 보여주며 1세대 아이돌의 저력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간식 게임에는 오랜만에 가사 낭독 게임이 출제된 가운데, 김동현의 감동 스토리가 이목을 모았다. 늘 간발의 차이로 간식 먹을 기회를 놓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김동현이 이날만큼은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 것. “유도복을 입으니 웬일로 잘 하는 것 같다”며 멤버들의 극찬 속 막상 김동현은 짠내 나게 획득한 간식이 입에 맞지 않는 듯 실망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문세윤과 혜리의 깜짝 한입 먹방, 신동엽의 코믹한 춤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들이 이어져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의 2부 코너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5분에 방송한다.

한편, 6월 12일부터 KT olleh tv의 tvN 채널번호가 17번에서 3번으로 변경된다. 이외 tvN은 SK Btv 3번, LG U+tv 17번, skylife 20번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