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아시아 최대 인공서핑머신 제조업체 플라이웨이브, ‘플라이웨이브코리아’ 한국지사 설립
아시아 최대 인공서핑머신 제조업체 플라이웨이브, ‘플라이웨이브코리아’ 한국지사 설립
  • 장영록 기자
  • 승인 2019.05.10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핑도 이젠 날씨와 상관 없이 365일 실내서핑장에서 즐겨요

아시아 최대 실내서핑머신 제조회사 플라이웨이브가 조립이동형 서핑머신과 차량이동형 서핑머신 등 제품군을 확장하면서 한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플라이웨이브코리아 한국 지사를 설립한다고 8일 발표했다. 

플라이웨이브는 북경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서핑 시뮬레이터를 제조, 연구 개발하는 기업으로서 서구권의 장비에 비해 절반 이하의 가격과 고정형 싱글, 더블 사이즈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가지고 있어 원하는 장소에 맞추어 설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동이 자유로운 조립형 서핑머신은 물론 차량으로 직접 운송이 가능한 차량 이동형 머신도 보유하고 있어 이벤트 업계와 주류업체, 지자체 등에서 렌탈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기존 설비들에 비해 안전과 내구성을 강화하여 서퍼들이 안심하고 서핑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가 되어 있으며, 플로우보드와 서핑용품, 서핑의류들도 직접 제작, 공급이 가능하고 feibo skateboarding college를 통해 교육과 강사를 배출하는 서핑 전문 기업임을 강조하고 있다. 

인공 서핑이란 실내서핑, 플로우라이딩(flow riding), 플로우 보딩(flow boarding)이라고도 불리우며, 고압의 펌프로 많은 양의 물을 분사하여 sheet wave를 만들고 이 위에서 서핑을 즐기는 설비로서 비싼 설치 가격으로 인해 현재 국내에는 4곳 밖에는 설치가 되어있지 않다. 

그러나 국산장비와 저렴하면서도 가성비 있는 제품들이 도입되면서 오픈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서핑장들이 몇 곳이 더 있어 서퍼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으며, 이 중에서도 서핑 설비 전문 회사인 플라이웨이브의 한국 지사 ‘플라이웨이브코리아’를 오픈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인공 서핑(Flow Boarding)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플라이웨이브 코리아는 서핑 시뮬레이터만 설치하는 저가형 장비들에 비해 높은 기술과 문화적 컨텐츠를 제공한다는 차별점을 가지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벌써 2차례나 국제대회가 이루어져 중국, 미국, 러시아, 동남아인들이 참여를 하여 성황리에 플로우보딩 대회를 마쳤으며, 조만간 한국에서도 ‘Internationl Flow Boarding Open’ 대회를 계획하고 있고, 무엇보다 관광 컨텐츠를 필요로 하는 지자체와 대기업들의 문의가 오고 있으며, 인공 서핑의 특징은 설비의 안전성과 내구성이지만, 이에 못지않게 문화를 만들고 키워가는 것이 더 중요한 포인트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