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아들의 마지막 전화
아들의 마지막 전화
  • 박철효 독도사랑회 사무총장
  • 승인 2019.05.0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2.645회]

제가 오래전에 읽은 실화입니다. 익히 잘 아시는 내용이겠지만 다시 한번 마음을 추스리는 생각으로 보냅니다.

미국의 한 부부가 겪은 가슴
아픈 이야기다. 

어느 해 휴가철이었다. 
사교계에서는 축제가 한창이었다. 

부부가 어느 파티에 참석하려고
막 집을 나서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엄마! 저예요!
베트남에서 군복무가 끝나서 집에 돌아가려고요!" 

"정말 잘 되었구나! 
그럼 집에는 언제 오니?" 

"그런데 친구 한 명을 집에 데려가고 싶어요!" 

"물론 괜찮다!
며칠 간 함께 지내렴!" 

"엄마!
그런데 그 친구에 대해 미리 알아둬야 할 사실이 있어요!
다리는 모두 잘렸고 한쪽 팔이 없어요!

얼굴도 심하게 손상 되었고, 
눈과 귀도 한 쪽 씩 잃었어요!

별 볼 일 없긴 하지만 쉴 곳이 꼭
필요한 친구예요!"

그의 어머니는 머뭇거렸다. 
"쉴 곳이 필요하다고? ...

그렇다면 우리 집으로 데리고 와서
며칠 같이 지내거라!"

"제 말을 이해 못하시는군요. 엄마!
전 그 친구와 같이 살고 싶다는 말이에요!" 

"얘야!
그 친구와 함께 산다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 
어서 와서 휴가를 함께 보내자!

그리고 네 친구 말인데. 사정은 안됐지만 주위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니? 
또 뭐라고 설명할 거니? 
네 아빠에게나 친척들한테도…"

이야기를 미처 끝내기 전에 
아들은 전화를 끊었다. 

그날 밤 부부가 파티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 캘리포니아 한 마을의 경찰서에서 전화를 달라는 메시지가 남겨 있었다. 

어머니는 전화를 걸어 경찰서장을 찾았다. 

경찰서장은 이렇게 말했다.
"오늘 길에서 한 젊은이를 발견했습니다! 
두 다리와 한쪽 팔이 없고 얼굴은 심하게 손상되어 있었죠!

눈과 귀도 한 쪽 씩 없었는데 
머리에 총을 쏘아 자살했더군요! 
신원을 확인해보니 당신의 아들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무조건적인 수용은 사실 많은 사람들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당신은 어떠한가? 

당신이라면, 
그 젊은이를 두 팔 벌려 맞이할 수 있었을까?

불쌍한 젊은이를 받아들이는 
넓은 가슴이 있었다면 그 아들의 전화가 마지막은 아니었을겁니다 

탕자를 받아들이는 아버지처럼 남의 곤경을 받아 들이는 넓은 마음이 아쉽게 여겨집니다.

우리는 예수의 비유에 나오는 탕자의 아버지처럼 환영하는 태도를 보여야 하지 않겠습니까? (누가 15:18-20, 25-32)

5일은 어린이 날 입니다.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모든것을 내려놓고 주께 의지하는 은혜로운 하루가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