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LG 프라엘, ‘국내 유일 FDA 인가’ LED 마스크로 홈 뷰티기기 시장 선도
LG 프라엘, ‘국내 유일 FDA 인가’ LED 마스크로 홈 뷰티기기 시장 선도
  • 조명진 기자
  • 승인 2019.04.29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베스트샵 불광본점 매장에서 LG 프라엘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LG베스트샵 불광본점 매장에서 LG 프라엘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LG Pra.L)’ 을 앞세워 홈 뷰티기기 시장 선도 이미지 굳히기에 나섰다. 
  
LG전자는 4월 초 프라엘의 5번째 제품인 초음파 클렌저를 출시한 데 이어 광고 모델 이나영씨가 프라엘 제품 5종을 소개하는 TV 광고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 광고에서 LG전자는 인체에 직접 사용하는 뷰티기기는 일반 전자기기 보다 안전성에 대한 고객 눈높이가 높은 점을 고려해 LG 프라엘만의 탁월한 효능과 안정성을 강조했다. 
  
더마 LED마스크는 국내에서 판매중인 가정용 LED마스크 가운데 유일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Class II’ 인가(Cleared)를 받았다. 미국 식품의약국은 제품의 위험도에 따라 3가지 Class(Class I/II/III)로 분류하는데 위험도가 가장 낮은 ‘Class I’ 규제 요건을 포함해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검증이 필요한 의료기기는 ‘Class II’에 해당한다. 
  
LG 프라엘 더마 LED마스크 모든 모델은 LED 광량(光量), 출력 지속성 등 효능 관련 사항을 비롯, 안전성 테스트, 전자파 적합성 테스트, 고객 사용 안전성 검증 등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의 심사 결과 LED 광원을 사용하는 가정용 의료기기(OTC: Over The Counter)로 인가받았다. 
  
더마 LED마스크는 적색 LED 60개, 적외선 LED 60개 등 총 120개의 LED 불빛의 파장을 이용해 안면부위의 피부 톤과 탄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 이마, 입가, 눈 아래 등에 LED를 집중 배치해 적색 파장과 적외선이 피부에 골고루 침투해 투명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들어 준다. 
  
LG전자는 LED 빛으로부터 눈부심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 안쪽에 아이쉴드 구조를 적용했고, 착용 감지 센서를 탑재해 사용자가 마스크를 완전히 착용했을 때만 동작하도록 했다. 
  
LG전자는 2017년 9월 LG 프라엘을 론칭하면서 △더마 LED마스크(LED마스크) △토탈 리프트 업 케어(탄력 관리) △갈바닉 이온 부스터(화장품 흡수 촉진) △듀얼 모션 클렌저(클렌징)등 4종을 출시했고 이달 초 초음파 클렌저(클렌징)로 라인업을 확대했다. 
  
LG전자는 가정의 달 5월 한 달 동안 프라엘 5종을 구입한 고객 대상으로 구입 제품에 따라 최대 45만원 캐시백을 증정한다. 초음파 클렌저와 프라엘 4종 세트를 동시에 구입하면 45만원 캐시백과 전용 파우치를, 초음파 클렌저와 프라엘 3종 세트(듀얼 모션 클렌저 제외)를 동시에 구입할 경우 35만원 캐시백과 프라엘 전용 파우치를 제공한다. 
  
5월 말까지 프라엘을 구입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트롬 스타일러, 코드제로 A9 청소기,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한편 LG전자는 홈 뷰티기기에 대한 고객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짐에 따라 지난해부터 전국 주요 LG베스트샵 매장에 프라엘 전문 컨설턴트를 운영하고 있다. 프라엘 전문 컨설턴트는 뷰티 관련 학과 전공자 또는 뷰티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뷰티 전문가들로, 전문적이면서도 고객 맞춤형 상담이 가능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한국HE마케팅담당은 “‘탁월한 효능과 안전성을 겸비한 ‘LG 프라엘’ 제품을 앞세워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