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김정숙 여사, 마틸드 필립 벨기에 왕비 환담
김정숙 여사, 마틸드 필립 벨기에 왕비 환담
  • 김종남 기자
  • 승인 2019.03.27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김정숙 여사는 26일(화) 오전 10시 25분부터 11시 25분까지 1시간 동안 국빈 방한 중인 마틸드 필립 벨기에 왕비와 환담을 나눴다.

김 여사와 마틸드 왕비는 양국의 관심사, 교육, 음악, 문화예술 등 사회 다방면을 주제로 화기애애한 대화를 가졌다.

마틸드 왕비는 “김정숙 여사께서 취약계층에 대해 큰 관심을 갖고 계신데, 저와 동일한 관심사여서 고무적”이라며, “저는 교육, 보건, 특히 정신적 건강 문제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마틸드 왕비께서 청소년 교육에 큰 관심을 갖고 계신데 이는 현재뿐 아니라 미래를 이야기하는 것이어서 매우 중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정신적 건강 문제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시는지 궁금하다”고 관심을 나타냈다.

마틸드 왕비는 “정신적 건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정신 건강 문제를 갖고 있는 분들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기 때문에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심리적, 정신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나 젊은이들을 만나 경청하는 것”이라며 “학교폭력, 왕따 문제도 관심이 큰데 서로의 감정에 공감하고 피해자의 어려움을 들어줄 수 있는 환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경청은 요즘 시대에 매우 중요한 덕목”이라며 “학교폭력, 왕따 문제에 관심을 갖고 활동하시는 게 사회를 건강하게 발전시키는 걸음으로 평가받을 거라 생각한다”고 공감했다. 

이어 “2000년 왕세자비 시절에 방한해 덕수궁을 방문하신 걸로 알고 있다”며 “한국은 올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으로 덕수궁은 우리 근현대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마틸드 왕비는 “이번 방한 첫 일정으로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6.25 참전용사를 만났는데 감동적이고 매우 의미가 컸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한국의 슬픈 역사에 세계의 젊은 용사들의 희생이 있었고, 한국인들은 그들의 노력을 잊지 않고 있다. 그래서 한국인들은 세계 평화를 위해 더욱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니세프 벨기에위원회 명예회장이기도 한 마틸드 왕비는 “내일 유니세프 주관 청년행사에서 2030과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고, 김 여사는 “한국 젊은이들과 대화하는 등 관심을 가져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벨기에인으로 한국에서 임실치즈를 만드는 데 노력해 온 지정환 신부(벨기에 명 : 디디에 세스테벤스)를 소개하면서, 한국인들도 임실치즈를 즐기며 지정환 신부를 존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틸드 왕비도 한국을 이해하기 위해 한국의 문학작품을 소개받았고, 소설가 황석영 씨와 공지영 씨의 작품을 읽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음악교육이 대단하다”면서 “해마다 벨기에에서 열리는 국제 콩쿠르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 와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초청의사를 밝혔다. 

김 여사는 “저도 음악을 전공했지만 한국의 음악 발전 속도가 놀랄 정도”라며 “젊은 음악인들이 더 발전할 수 있는 국제 콩쿠르가 한국에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