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모던 패밀리’ 류진 “딥키스가 뭐예요?” vs 이혜선“그만하고 가자!”..13년 만의 데이트
‘모던 패밀리’ 류진 “딥키스가 뭐예요?” vs 이혜선“그만하고 가자!”..13년 만의 데이트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3.22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시트콤 부부’ 류진-이혜선이 결혼 13년 만에 첫 데이트에 나서며 새로운 웃음을 선사한다.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22일(오늘)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에서 연애 시절 데이트 장소로 찾아가 꿀 떨어졌던 추억을 되새기는 것.

류진-이혜선 부부는 금요 예능 신흥강자 ‘모던 패밀리’에서 대한민국 핵가족의 표준 지표인 ‘4인 가족’의 대표주자로 나서며 흥미진진한 일상을 선보이는 중이다. 집안에서 시간을 보내며 각종 기기 조립에 열을 올리는 류진과, 남편을 포함한 ‘세 아들’을 키우느라 24시간이 모자란 이혜선 씨의 티격태격 케미가 상승세를 견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2일(오늘) 방송에서는 류진-이혜선 부부의 요절복통 데이트와 과감한 스킨십 도전기가 전파를 탄다. 찬형-찬호 형제를 키우느라 바빴던 두 사람이 결혼 이후 무려 13년 만에 첫 데이트에 나서는 것. 차에 함께 탄 두 사람은 오랜만에 보내는 둘만의 시간에 어색함을 감추지 못해, 시작부터 심상찮은 분위기를 드러낸다.

뒤이어 연애 시절 데이트 장소로 향해 ‘고백길’에 들어선 두 사람은 스킨십 수위를 점차 올리는 지시 사항(?)으로 인해 난관에 봉착한다. 첫 단계인 ‘눈맞춤’을 수월하게 통과한 후, ‘손잡기’ 단계부터 ‘계약 체결’ 악수를 선보이는 터. 직후 대망의 ‘뽀뽀’와 ‘딥키스’가 나오자, 이혜선 씨는 “이제 그만하고 가자!”며 길을 빠르게 빠져나간다. 스튜디오에서 허망한 표정으로 “딥키스가 뭐예요?”라고 묻는 류진과, 철벽녀 이혜선 씨의 ‘극과 극’ 스킨십 도전기가 시청자들을 끌어당길 예정이다.

이후 두 사람은 자리를 옮겨 타로 전문가를 만난다. 속마음을 쏙쏙 맞히는 타로 결과에 혹한 류진은 전문가에게 아내에 대한 불만을 줄줄이 늘어놓고, 급기야 “아내가 해가 되는 사람은 아닌거죠?”라는 질문까지 던져 전문가를 당황시킨다. 갑자기 분위기가 ‘부부 클리닉’으로 변한 현장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모두가 ‘초토화’된 상황. 아내를 부글부글 끓게 한 류진의 ‘신세 한탄’ 타로점의 전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열혈 데이트’에 나선 가운데, 가방에서 튀어나온 류진의 ‘신상 장비’와 드론으로 인해 분위기가 점차 샛길로 빠지게 된다”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에피소드 만발’ 데이트 현장에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12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 5회에서는 트로트 가수 데뷔를 선언한 백일섭의 험난한 음원 녹음 과정과, 김지영-남성진 부부의 가슴 뭉클한 3대 가족 촬영 현장이 공개된다. 22일(오늘) 오후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