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싱어송라이터 헤이즈, 첫 정규앨범 ‘쉬즈 파인’ 발매.."감성 11부작 베일 벗는다!"
싱어송라이터 헤이즈, 첫 정규앨범 ‘쉬즈 파인’ 발매.."감성 11부작 베일 벗는다!"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3.1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다양한 스토리텔링과 폭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는 데뷔 첫 정규앨범이 오늘 공개된다.
 

(사진제공=스튜디오블루)
(사진제공=스튜디오블루)

 

헤이즈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정규앨범 ‘쉬즈 파인(She’s Fine)’을 발매한다.
 
‘쉬즈 파인(She’s Fine)’은 지난 2014년 첫 번째 싱글 ‘조금만 더 방황하고’로 가요계 첫 발을 내딛은 헤이즈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헤이즈는 가상의 여자 배우를 이번 앨범의 화자로 설정해 그녀의 사랑, 이별, 삶, 생각 등 다양한 이야기에 헤이즈의 실제 이야기를 더해 총 11개 트랙을 완성했다.
 
앨범과 동명의 첫 번째 타이틀곡 ‘쉬즈 파인(SHE’S FINE)’은 괜찮지 않길 바라며 괜찮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정말 괜찮다”고 대답하는 노래로, 헤이즈 특유의 리드미컬한 보컬 및 곡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이다.
 
‘쉬즈 파인(SHE’S FINE)’과 함께 이번 앨범의 투톱을 이루고 있는 두 번째 타이틀곡 ‘그러니까 (feat. Colde)’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다음 날 아침의 이야기를 다룬 노래로, 차분하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리스너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실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별다른 이유와 조건 없이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곡 ‘이유’, 비공개 연애와 이별을 겪는 이들의 현실을 말한 노래 ‘Dispatch (feat. Simon Dominic)’, 사람들의 눈과 목소리를 피해 숨고 싶은 감정을 노래한 ‘숨고 싶어요 (with. 선우정아)’, 연인과 이별 후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그린 ‘Buddy (feat. DAVII)’가 앨범 전반부를 구성했다.
 
이어 나 자신에 대한 억지스런 위로를 담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 (feat. nafla)’, 다음 생엔 나무로 태어나 일생동안 같은 자리에서 너만을 기다리고 싶다는 마음을 노래한 ‘너의 나무 (feat. 주영)’, 실제 헤이즈가 낙서한 종이를 보며 그 한장에 담겨 있는 장면을 그대로 묘사한 ‘knock sir’,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 언젠가의 작별인사를 노래한 ‘E.T’, 지금은 비어 있지만 언젠가 헤이즈의 목소리로 채우게 될 ‘숨겨둔 편지 (empty ver.)’까지 다채롭고 풍성한 총 11개의 트랙이 헤이즈의 정규 1집 ‘쉬즈 파인(SHE’S FINE)’에 수록됐다.
 
헤이즈는 이번 앨범에 대해 “제가 어느 날 한 여배우의 SNS를 보게 됐는데 뭔가 화려하고 특별할 것만 같았던 그분도 똑같이 사랑하고 이별하고 소소한 것에도 행복해하는 평범한 모습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밝히며 “이번 앨범이 헤이즈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TV속 그 사람의 이야기로 상상하거나 생각하면서 들으면 더욱 재밌을 것”이라고 감상 포인트를 설명했다.
 
한편, 헤이즈는 19일 오후 4시부터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쉬즈 파인(She’s Fin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타이틀곡 무대 및 뮤직비디오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