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종혁, 남다른 연기 내공으로 긴 여운 남긴 특별출연 눈길!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종혁, 남다른 연기 내공으로 긴 여운 남긴 특별출연 눈길!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3.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배우 이종혁이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특별출연을 뛰어넘는 강렬한 존재감을 입증했다.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지난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하 ‘그녀석’)은 이안(박진영 분)의 운명을 뒤바꿔 놓은 어린 시절 화재 사고의 풍경을 보여주며 시작을 알렸다. 이종혁은 이안의 어린 시절 기억 속 정의감 넘치는 열혈 경찰이자 유쾌하고 자상한 아버지 정록을 연기하면서 안방극장에 긴 여운을 안겨주었다.

화재 사고가 일어난 날은 이안의 8번째 생일날이었다. 이안의 가족은 생일선물로 강아지를 사달라고 떼를 쓰는 이안을 위해 강아지를 보기 위해 외출에 나섰다. 영성아파트 1501호에 사는 이안은 강아지를 데려온다는 생각에 마냥 행복해하며 엘리베이터를 잡았고, 정록(이종혁 분)과 그의 아내는 그런 아들에게 못 이긴다는 듯 웃으면서 엘리베이터에 몸을 실었다.

같은 시각 702호에는 살인범죄가 일어나고 있었다. 범인은 거실에 시체를 모아놓은 후 가스 폭발 사고를 일으켰고, 이안의 가족은 엘리베이터 안에 갇히게 됐다. 온 힘을 다해 굳게 닫혔던 엘리베이터의 문을 연 정록은 자욱한 연기 속에서 교복 입은 어린 성모(조병규 분)의 다리를 급히 잡은 후 “제발 우리 애 좀 데리고 나가줘. 부탁이야. 학생”이라며 간절하게 말했다.

성모와 사람들을 인솔하던 태하(정석용 분)의 도움 덕분에 이안은 엘리베이터에서 나올 수 있었다. 이안이 엘리베이터를 빠져 나오자마자 통로 쪽에서 화염이 터졌고, 정록과 그의 아내는 어린 아들을 남기고 눈을 감으며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녀석’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신예은 분)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의 초능력 로맨스릴러 드라마다.

아들을 향한 따뜻한 눈빛과 자상한 말투는 물론이고 위기에서 아들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버지의 애절함까지, 이종혁은 남다른 연기 내공으로 정록의 다정다감한 부성애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역시’라는 감탄을 절로 부르는 활약을 펼친 이종혁은 과거 서사의 중요한 축을 담당,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특별출연을 뛰어넘는 강렬한 존재감을 입증했다.

‘그녀석’에서 열연을 펼치며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이끌어낸 이종혁은 현재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시크한 성격과는 달리 따뜻한 마음을 가진 방송국 보도국 뉴스 팀장 이형석을 연기하면서 ‘츤데레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한편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매주 월화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