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패션 월드 도쿄, 3월 27일부터 사흘 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
패션 월드 도쿄, 3월 27일부터 사흘 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
  • 조명진 기자
  • 승인 2019.03.11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기찬 전시장 전경
활기찬 전시장 전경

Reed Exhibitions Japan Ltd.는 일본 최대 패션 종합 전시회인 패션 월드 도쿄를 3월 27일부터 사흘 간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패션 월드 도쿄-팩토리-전시회도 함께 개최한다. 

◇패션 업계를 위한 일본 최대 패션 종합 전시회 

패션 브랜드와 소싱이 동시에 전시되는 ‘패션 월드 도쿄’와 ‘패션 월드 도쿄-팩토리-’는 같은 장소에서 원하는 패션 제품의 구매를 충족시켜주는 유일한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는 패션 아이템을 테마별로 구분한 4개의 전문 페어(패션웨어 엑스포, 백 엑스포, 패션 쥬얼리 엑스포, 슈즈 엑스포)로 구성된 ‘패션 월드 도쿄’와 유행하고 있는 패션 의류/텍스타일, 패션 소싱 제조업체(TEXTILE TOKYO와 패션소싱 도쿄)를 한 자리에 모은 ‘패션 월드 도쿄-팩토리-’로 나누어 전시된다. 출품사와 참관자 쌍방이 효율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는 절호의 장이다. 

아시아 패션 시장에서 인기가 많은 일본의 패션 시장을 파악하기 위해 반드시 참관해야 할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는 패션 산업의 공급 체계를 총망라하는 패션 비즈니스의 원스톱 장으로 발전하고 있다. 

◇B to B를 위한 최적 플랫폼 

‘패션 월드 도쿄’의 특징중의 하나는 ‘베스트 비즈니스 플랫폼’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이다. 사무국에서는 참가/참관하기 쉽고 성과 있는 전시회를 만들기 위해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와 ‘온라인 상담 플랫폼’과 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이와 같은 전폭적인 지원 시스템이 출품사와 참관자에게 호평을 받고 있으며 사무국은 2019년 3월 전시회도 국경을 초월한 비즈니스를 위해 베스트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다. 

◇Made-in-Japan 컬렉션 주목 

전시회의 가장 큰 특징중의 하나가 유니크한 품질의 ‘Made-in-Japan’이다. 일본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패션 월드 도쿄는 절묘한 장인정신이 깃든 제품과 혁신적인 아이디어 실현을 위해 첨단 기술을 추구하는 밀본 패션 업계의 디자이너/브랜드에게 인기가 많다. 

예를 들어 ‘Stitch-on’은 일본 최대 가방 제조 업체가 있는 Toyooka지역 장인에 의해 제작되었다. 또한 ‘tart optical arnel’은 뉴욕에 역사 깊은 안경점을 운영하는 일본의 안경 브랜드이다. 제임스 딘도 ‘모델40’을 애용했으며, 조니 뎁도 현재 빈티지 ‘모델50’을 사용하고 있다. 일본 최대 패션 무역 전시회로서 일본 각지의 ‘지자체 관’이 패션 월드 도쿄에 집결한다. 

전시장을 방문해 세계 어느 전시회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오리지널 라인업 발굴을 적극 추천한다. 

◇패션 업계의 아시아 허브 전시회 

패션 월드 도쿄는 일본 시장 진입의 첫 관문인 동시에 패션 산업의 새로운 아시아 허브로서 성장하고 있다. 2018년 10월 전시회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40개국 1787명의 해외 바이어가 참관하는 기록을 세웠으며 2019년 3월 전시회는 2500명의 해외 바이어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리미엄 바이어와 제조업자를 초대할 예정이며 적극적인 바잉 참여로 놀라운 성과는 물론 이 전시회가 패션 산업 전체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줄 것이다. 

무료 초대권 신청은 신청 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초대권이 없으면 전시장에서 JPN 5000이 부과된다. 예약 가능한 부스가 얼마 남지 않아 곧 마감될 전망이다. 서둘러 사무국으로 부스 참가 신청을 바란다. 부스 참가 신청은 이메일과 신청 사이트를 통해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