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국민 1년간 문화예술 관람률 80% 넘었다…평균 5.6회
국민 1년간 문화예술 관람률 80% 넘었다…평균 5.6회
  • 윤정희 기자
  • 승인 2019.02.12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세 이상·읍면지역·월 200만원 미만 문화예술 관람률 대폭 상승

일상에서 문화생활을 즐기려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문화예술 관람률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지난 1년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81.5%로 2016년 78.3%보다 3.2%포인트 상승했다.

문화예술행사 관람횟수는 평균 5.6회로 2016년 5.3회보다 0.3회 증가했다.

관람률은 2003년 62.4%에서 2006년 65.8%, 2008년 67.3%, 2010년 67.2%, 2012년 69.6%, 2014년 71.3%, 2016년 78.3%, 2018년 81.5%로 꾸준히 올라 15년 사이 19.1%포인트 상승했다.

분야별로는 영화 관람률이 75.8%로 가장 높았으며 대중음악·연예 21.1%, 미술전시회 15.3%, 연극 14.4%, 뮤지컬 13.0% 순이었다.

분야별 관람률은 전 분야에서 고르게 상승했다. 대중음악·연예가 6.5%포인트, 문학행사는 3.1%포인트, 뮤지컬은 2.8%포인트 상승했으며 미술전시회, 영화, 전통예술 관람률도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역별 관람률은 대도시 85.2%, 중소도시 82.1%, 읍·면 지역 71.7%를 기록했다. 읍·면 지역 관람률은 2016년보다 6.0%포인트 상승해 대도시나 중소도시와의 격차를 좁혔다.

소득별로는 월 200만원 미만 소득가구 관람률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월 100만원 미만인 경우 42.5%, 100만~200만원은 58.4%로 2016년보다 각각 11.6%포인트, 12.7%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월평균 600만원 이상 가구의 91.9%와 비교하면 여전히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관람률은 15~19세 96.1%, 20대 97.1%, 30대 91.6%, 40대 89.0%, 50대 79.4%, 60대 64.7%, 70세 이상 46.9%였다.

이 가운데 60대는 2016년에 비해 9.0%포인트, 70세 이상은 7.5%포인트 높아져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문화예술행사에서 우선적으로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응답자 32.8%가 ‘작품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답했다. ‘관람비용을 낮춰야 한다(28.0%)’, ‘가까운 곳에서 열려야 한다(13.3%)’, ‘더욱 자주 개최돼야 한다(12.5%)’가 뒤를 이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활동 참여 기회가 부족한 문화 소외 계층 대상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인상(2018년 7만원→19년 8만원),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SOC) 확충 등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를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는 ‘문화셈터(http://stat.mcst.go.kr)’, ‘문화예술지식정보시스템(http://policydb.kct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