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바카디 직원들, 소비자와 더 가까워지기 위해 일 대신 칵테일 바로 몰려
바카디 직원들, 소비자와 더 가까워지기 위해 일 대신 칵테일 바로 몰려
  • 윤정희 기자
  • 승인 2019.02.07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카디 직원들, 130개가 넘는 글로벌 명소의 바 1000곳을 장악
백 투 더 바 2018 행사의 바카디 글로벌 홍보 이사 제이콥 브라이어스와 최고마케팅책임자 존 버크
백 투 더 바 2018 행사의 바카디 글로벌 홍보 이사 제이콥 브라이어스와 최고마케팅책임자 존 버크

2월 7일, 전 세계의 바카디 직원들이 주류 거대기업의 제2회 연례 ‘백 투 더 바(Back to the Bar)’ 행사의 일환으로 ‘휴무’를 선언하면서 전 세계 도시 지역의 활기 넘치는 술집으로 몰려가게 된다. 

회사의 창립기념일과 동시에 열리는 ‘백 투 더 바’ 행사는 오늘날 세계 최대규모의 가족 경영 주류 기업 바카디(Bacardi)의 157주년을 기념하게 된다. 

130개의 글로벌 도시에서 일하고 있는 7000명이 넘는 바카디 직원들이 16시간 동안 1000개가 넘는 술집에서 돌풍을 일으키게 된다. 회사가 자랑하는 본연의 바 정신과 가족 문화에 다시 한 번 불을 붙이기 위해 마련한 ‘백 투 더 바’ 행사는 1862년 쿠바에서 설립되어 오늘날 전 세계 170여 국가에 주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 회사에게 매우 중요한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바카디(Bacardi Limited)의 CEO인 마헤시 마드하반(Mahesh Madhavan)은 “‘백 투 더 바’는 바카디 브랜드가 중역회의실이 아닌 바를 토대로 구축되었다는 우리의 믿음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바카디가 창립 157주년을 기념하는 가운데 우리의 뿌리와 다시 하나가 되고, 창업자처럼 생각하며, 직접 거리로 나서 바카디의 비즈니스와 바와 소비자들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직접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바카디 직원들이 바를 찾는 것은 현장을 살피고 노는 것 이상의 더 큰 업무이자 스스로 영업사원이 되어 보고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플루언서 역할을 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백 투 더 바’는 소셜 미디어 비즈니스를 의미 

여러 세대 동안 바카디 가족은 모든 종업원들이 근본적인 수준에서 비즈니스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영업 사원처럼 생각하도록 독려해왔다. 오늘날 영향력은 완전히 새로운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백 투 더 바’는 #BacktotheBar로 5000개 이상의 독자적인 게시물을 생성한다는 목표로 조직 전반에 걸쳐 자생적인 인스타 인플루언서(Insta-influencer)를 확산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백 투 더 바에서 주목을 받는 트렌드스포팅(trendspotting) 

‘덜 마시지만 더 잘 마시기’ 같은 트렌드에서 ‘인스타그램에 자랑할만한 수제 칵테일’, ‘무료나 저렴한 게 새로운 특별한 곳’에 이르기까지 ‘백 투 더 바’는 새로운 칵테일 황금기의 최전선에서 ‘흔들고 젓는(shaken and stirred)’ 세대라 불리는 성인 밀레니얼들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번창하는 주류 업계의 중요한 트렌드를 비추어 줄 것이다. 

바카디 글로벌(Bacardi Global) 홍보 이사인 제이콥 브라이어스(Jacob Briars)는 “더 많은 장소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그 어느 때보다 더 다양한 술을 마시고 바와 바텐더들이 전면에 나서면서 칵테일 혁명이 지속되고 있다”며 “‘백 투 더 바’는 소비자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 외에도 우리로 하여금 우리와 세계 최고의 바텐더들을 지지하는 바와 레스토랑에 감사할 기회를 준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진정으로 우리의 비즈니스에서 새로운 것과 다음에 올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맨 앞에 서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