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이만수 전 야구감독 기고] 인도네시아 아시아대회 이후 인기 높아진 라오스 여자야구.."야구의 재미에 빠지다"
[이만수 전 야구감독 기고] 인도네시아 아시아대회 이후 인기 높아진 라오스 여자야구.."야구의 재미에 빠지다"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1.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지금 라오스에 여자야구가 청소년들에게 상당히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라오스는 모계사회라 남자들보다 여자가 생활뿐만 아니라 여러 면에서 강한 면을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이만수 전 야구감독)
(사진제공=이만수 전 야구감독)

 

라오스에도 어느덧 여자야구가 4년째를 접어들고 있다. 늘 남자선수들에게만 관심을 갖고 야구할 때 여자선수들은 묵묵히 뒤에서 남자선수들이 운동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응원만 했었다.

그러던 여자야구선수들이 시간이 갈수록 스스로 야구를 하더니 어느덧 상당한 수준까지 올라온 상태가 되었다. 초창기에는 코이카 소속의 박종철감독이 이들을 체계적으로 훈련시켰고 , 그 뒤를 이어 작년 6월 David Toy 에서 파견한 박상수감독이 날마다 여자선수들을 집중적으로 훈련 시키더니 이제는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자발적으로 야구센터에 나오던가 아니면 훈련에 참가하곤 한다.

(사진제공=이만수 전 야구감독)
(사진제공=이만수 전 야구감독)
(사진제공=이만수 전 야구감독)
(사진제공=이만수 전 야구감독)

 

라오스에는 이런 문화가 있다. 남자이건 여자이건 상관 없이 피부가 하얀 사람이 미인이고 미남이다.

라오스는 열대기후이다 보니 그늘도 없는 운동장에 10분만 서 있으면 금세 피부가 탈 정도로 햇살이 따갑다. 처음 야구를 접한 여자 선수들이 야구가 신기해 인기가 상당히 높았다. 여자선수들이 친구 따라 시작한 야구가 처음에는 재미가 있어 열심히 하더니만 시간이 갈수록 피부가 검게 타는 것을 알고부터는 좋아하던 야구를 그만 두게 되었다.

이랬던 여자선수들이 지난번 인도네시아 아시아대회를 접하고부터는 너나 할 것 없이 야구가 하고 싶어 운동장에 모였다. 이제는 솔직히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여자선수들이 야구하고 싶어 낮이나 밤 할 것 없이 운동장과 야구센터에 모인다. 오늘도 늦은 밤 남자아이들도 하기 어렵다고 하는 개인연습 하는 장면들을 보니 야구의 재미를 제대로 아는 것 같아 보인다.

야구장 한 면도 없이 모든 여건이 열악하지만 우리나라가 처음 야구를 접했을 때도 그렇지 않았겠나 생각하며 먼 훗날 라오스 여자야구 선수들이 동남아뿐만 아니라 아시아대회와 세계대회에서 각국 선수들과 겨루게 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