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삼국지 고사성어 47부 절영지회(絶纓之會) [끊을 絶/갓끈 纓/어조사 之/모일 會]
삼국지 고사성어 47부 절영지회(絶纓之會) [끊을 絶/갓끈 纓/어조사 之/모일 會]
  • 박철효 독도사랑회 사무총장
  • 승인 2018.12.0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2.500회]  

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
나 자신부터 먼저 돌아보자!

절영지연(絶纓之宴)이라고도 한다. 
춘추시대 초나라 장왕이 투월초의 난을 평정한 뒤 공을 세운 신하들을 위로하기 위하여 성대하게 연회를 베풀고, 총희(寵姬: 애첩 허희(許姬)라는 설도 있음)로 하여금 옆에서 시중을 들도록 하였다. 

밤이 되도록 주연을 즐기고 있는데, 갑자기 광풍이 불어 촛불이 모두 꺼져버렸다. 그리고는 어둠 속에서 불현듯 왕의 총희가 부르짖는 소리가 들렸다.

총희는 장왕에게 누군가 자신의 몸을 건드리는 자가 있어 그자의 갓 끈을 잡아 뜯었으니 불을 켜면 그자가 누군지 가려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고 하였다. 

그러나 장왕은 촛불을 켜지 못하도록 제지하고는 오히려 신하들에게 "오늘은 과인과 함께 마시는 날이니, 갓끈을 끊어버리지 않는 자는 이 자리를 즐기지 않는 것으로 알겠다.(今日與寡人飮, 不絶冠纓者不歡)" 라고 말하였다. 

이에 신하들이 모두 갓끈을 끊어버리고 여흥을 다한 뒤 연회를 잘 마칠 수 있었다.

영화 초한지의 한장면
영화 초한지의 한장면

3년 뒤, 초나라가 진(晉)나라와 전쟁을 하였는데, 한 장수가 선봉에 나서 죽기를 무릅쓰고 분투한 덕분에 승리 할 수 있었다. 

장왕이 그 장수를 불러 특별히 잘 대우해준 것도 아닌데 어찌하여 그토록 목숨을 아끼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 장수는 3년 전의 연회 때 술에 취하여 죽을 죄를 지었으나 왕이 범인을 색출하지 않고 관대하게 용서해준 은혜를 갚은 것이라고 하였다.

이 고사는 유향(劉向)이 지은 《설원(說苑)》 <복은(復恩)>편과 《동주열국지(東周列國志)》 등에 실려 있다. 

여기서 유래하여 절영지회(절영지연)은 남의 잘못을 관대하게 용서해 주거나 남을 어려운 일에서 구해주면 반드시 보답이 따르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어느덧 제가 지인들에게 카톡을 통하여 매일 아침마다 문자를 통하여 인사를 드린지가 7년여에 걸쳐 2,500회가 되었습니다. 늘 좋은 일들만 있으시고, 오늘도 상대를 압박하기 보다는 배려하는 마음의 주말이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