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아트스페이스 담다, 한국 민화와 헝가리 미술이 디지털 작품으로 거듭나는 감통전 개최
아트스페이스 담다, 한국 민화와 헝가리 미술이 디지털 작품으로 거듭나는 감통전 개최
  • 윤정희 기자
  • 승인 2018.11.14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통전 포스터
감통전 포스터

아트스페이스 담다는 주헝가리 한국문화원과 공동기획으로 한국 민화와 헝가리 미술이 디지털 작품으로 거듭나는 감통전을 19일부터 주헝가리 한국문화원에서 개최한다. 

<감통感通_ LINKED VIEWS> 전시는 한국과 헝가리 각각의 민속 설화를 바탕으로 작업하는 지민선과 벌러셔 율리어(Balassa Júlia)의 이인전이다. 

◇서로 다른 근원이 디지털 세계에서 하나로 완성… LINKED VIEWS 
  
한국과 헝가리라는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두 작가의 작품은 얼핏 보기에 어느 하나 공통된 점을 찾을 수 없다. 호랑이와 용, 모란, 학, 나비, 잉어 등이 민화의 주요 모티브라면 헝가리 설화의 소재 중 하나인 생명수(Tree of Life) 외에 비둘기, 사슴, 천사 등은 벌러셔 율리어 작품의 주된 모티브이다. 작품의 재료 또한 다른데 지민선의 작품은 어느 민화와 마찬가지로 한지와 삼베 바탕에 먹과 분채(아교에 개서 쓰는 가루물감)를 사용하여 등장하는 캐릭터를 생기가 넘치면서도 차분하게 표현해 내고 있다. 

반면 벌러셔 율리어는 생명수를 주된 모티브로 비단과 같은 텍스타일 작품을 주로 선보여왔다. 작품에 등장하는 나무의 가지와 줄기, 뿌리는 천상과 지상 그리고 지하세계를 연결한다. 무한한 세계를 유한한 인간의 시선을 통해 표현하고자 한다는 율리어의 작업은 화려한 색감과 상상 속의 캐릭터들이 어울려 환상적이다 못해 마치 꿈속을 헤매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하지만, 주목할 점은 두 작가의 작품에는 범용한 필부필부(匹夫匹婦)에게 장수와 영생, 복과 행운을 기원하는 바람이 공통으로 깃들여져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인간과 만물의 복된 삶을 기원하며 나아가 세상의 모든 생명에 대한 경의와 존중을 담은 두 작가의 작업은 궁극적으로 하나의 디지털 작품으로 새롭게 완성된다. 마치 거대한 나무의 무수한 나뭇가지가 결국 한 뿌리에서 시작되는 것처럼 말이다. 작업은 판화를 거쳐 현재는 다양한 디지털 영상 작업을 시도하고 있는 하임성 작가의 작업으로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되었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작품의 해외 소개 등으로 특히, 한국 전통예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작가들과의 작업을 지속적으로 도모하고있는 연남도 소재 문화복합공간 아트스페이스 담다(artspace daamdaa)와의 협업으로 진행되었다. 

전시 개막식에는 지민선 작가의 한국의 전통 민화 채색 기법을 선보이는 시연과 관객의 참여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17일에는 헝가리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지민선 작가의 워크숍이 진행된다. 일상 생활에 널리 활용되는 나무도마를 재활용한 아트 작품이나 홈데코 오브제로 재탄생 시켜 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워크숍 
-일정: 2018년 11월 17일(토) 10:00~13:00 
-장소: 주 헝가리 한국문화원 전시실 
-인원: 15명(선착순 마감) 
-준비물: 집에서 사용하는 나무 도마 혹은 serving board 
-접수: koreaikultura@koreaikultura.h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